Home > 고객게시판 > 공지사항
 

 
한전, 전력제한 "제강사 생산 차질"
글   쓴   이 관리자
날         짜 2013년 05월 28일
내         용
- 이른 무더위로 전력수급 경보 ´준비´ 발령
- 제강사, 긴급절전 돌입‥생산계획 수정 불가피
- 향후 보조금지급 폐지 및 전력제한 확대로 ´이중고´ 가능성 대두
이른 무더위로 정부가 ‘주간예고제’ 시행을 앞당기고 있다. 이에 따른 국내 전기로 메이커들의 생산계획도 큰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주간 예고제란 예비전력 500만㎾ 미만 혹은 최대전력 경신이 전망될 때 사전 약정고객을 대상으로 시행을 예고하고, 당일 일정수준 이상의 전력절감을 할 경우 지원금을 주는 제도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금주 들어 서울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이면서 피크타임대 전력수요는 최대 6,260만㎾까지 치솟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전력 예비율도 7~8% 수준으로 떨어지며 전력수급 경보 ‘준비’ 단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주간예고제’ 실시를 앞당기면서 전력 긴급 수혈에 나서고 있는 모습이다. 국내 전기로 메이커들도 업체별로 차이는 있으나 지난주부터 최소 5회 이상의 ‘주간예고제’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금주부터는 월요일부터 꾸준히 긴급절전을 실시하고 있으며, 일평균 3~6시간 가량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제강사, 전력 제한으로 ´이중고´ 직면

전기로 메이커들은 이른 전력 제한으로 생산계획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또 오는 6월 이후 지정기간예고제 등이 추가적으로 실시될 것으로 보이면서 감산 폭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제강사 관계자는 “정부의 절전요구에 대해 실시 여부는 기업체 스스로 선택할 수 있지만 거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라며, “최소한 오는 8월까지는 전력 제한 요구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여 당장 생산과 원료구매에 큰 지장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주간예고제’ 시행 기업체에게 지급했던 ‘전력부하관리 지원금’을 이르면 내년부터 폐지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22일 발표했다. 또 전력 피크 상황에서 일정량 이상의 전기를 사용하는 기업에 대해 할증요 부과 혹은 강재 가동 중단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전력 보조금은 국내 전기로 메이커들의 수익성 보전에 크게 기여해왔다. 그러나 정부가 절전 요구 확대와 더불어 보조금 지급 폐지까지 검토하면서 메이커들은 이중고를 떠안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      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4579]
 

총 게시물 : 441 ( 11 / 45 )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제강사, 6월 건설향 철근값 73만원 동결 관리자 13-06-28 4510
공지  6~7월 철근 공급가격, 또 변수? 관리자 13-06-24 4530
공지  철근 D10·13 품귀·제강사 시장 반전 기대 관리자 13-06-11 4536
공지   제강-건설사, 5월 철근값 "2만원 인하" 관리자 13-05-29 4518
공지  철근 2만원 인하·´원가 하락분 날렸다´ 관리자 13-05-29 4506
공지  한전, 전력제한 "제강사 생산 차질" 관리자 13-05-28 4519
공지  철근 가격 협상 급피치 관리자 13-05-28 4505
공지  (철근)대형 건설용 전 규격 출하 호조 관리자 13-05-22 4515
공지   철근 소형사이즈·초고장력강 타이트 관리자 13-05-22 4549
공지  4~5월 철근 수요 2010년 이후 최대 기대 관리자 13-05-03 4526
[이전 10개] [11] [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